임창정 만삭 아내 대리운전 논란 해명 Entertain

임창정 만삭 아내 대리운전 논란 해명

가수 겸 배우 임창정 만삭 아내 대리운전 논란이 불거지자 이에 대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날 7일 소속사 nhemg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계정삭제는 이루어진 적 없으며 그 문제의 사진은 삭제한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이어 "악성 댓글을 기재하는 일부 네티즌의 반응을 와이프가 보면 심리적으로 좋지 않을 것을 대비해 소속사 측 요청으로 삭제했으며 계정삭제는 한적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이번 논란에 대해 "가까운 지인과 자택 근처에서 식사를 하고 귀가하던 길에 와이프가 손수 운전을 하길 자청했고 본인 또한 안전을 준수하며 동승하고 주시했다"며 해명했는데요.

인스타그램

이어 "다소 장난스럽게 표현한 콘셉트가 오해의 소지를 불러일으킨 것 같아 그 부분은 죄송하다. 와이프의 안전을 걱정해주시는 모든 분께 감사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커뮤니티 - 사진

앞서 지난 6일 그의 인스타그램에는 '#임창정, #마누라, #대리, #픽업, #만삭, #임신'이란 해시태그와 함께 사진 한 장이 공개됐습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만삭 아내가 운전을 하고 있고 그는 보조석에서 모자를 푹 눌러쓰고 사진을 찍고 있는데요.

술을 마신 그를 픽업하러 아내가 달려온 것으로 보이고 있습니다.


그는 '술... 내일부터... 넌...'이란 글을 올리며 술 때문에 아내가 달려온 상황임을 암시했는데요.

해당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운전 조심하세요!', "순산하세요!", "오빠 이러시면 아니됩니다. 반성하셔야겠어요"와 같은 반응을 보였습니다.

방송화면 캡처 KBS 2TV 제공

한편, 그는 지난 1월 6일 18살 연하의 일반인과 결혼식을 올렸는데요

부인은 오는 5월 출산을 앞두고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